이시유의 이름이야기 고객센터
조회 수 : 3800
2013.04.11 (13:29:49)

[SBS CNBC 방송1] 이시유, 먹고 살기 팍팍하니 개명 급증…

 

"이름 한번 바꿔봐?"…먹고 살기 팍팍하니 개명 급증

 

■ 집중분석 takE '네이밍의 경제학'

 

9일 SBS CNBC '집중분석 takE'에서는 '네이밍의 경제학' 주제로 최영일 공공소통전략연구소 대표, 이시유 이름이야기 대표, 우석훈 경제학 박사와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사람의 운명은 물론 기업의 운명까지 가를 수 있는 이름짓기, 네이밍은 과연 무엇이고 어떻게 접근해야 성공하는지 알아본다.

 

1365653713.jpg

[SBS CNBC 이시유 / 성명학 전문가]

 

'16만 5,924' 무슨 의미인가?  <이시유 성명학 전문가>


2011년 법원에 접수된 개명 신청건수다. 2005년 7만여 건에 비해 2배 늘어난 숫자이고 최근 10년간 누적된 개명 신청건수가 100만 건이 넘었다고 한다.

 

개명 신청, 왜 이렇게 늘어났나?  <이시유 성명학 전문가>


예전에는 놀림감이 되는 특별한 사유가 없으면 개명을 허가하지 않았는데 현재는 개인의 행복추구권을 우선시하여 개명 신청 허가가 많이 늘어났다. 예전보다 행정적으로 쉽게 바뀌었다.

개명과 경제적 상황의 상관관계  <이시유 성명학 전문가>


자신의 정체성 문제와 직결되는 것은 맞다. 태어나면서 부터 살아가는 동안 쓰는 것이 이름인데 자기와 어울리지 않는다, 너무 흔하다, 나의 이미지나 개성에 맞지 않다고 하는 자기 스스로의 주체적인 요구가 많은 것 같다.

 

정체성을 성형한다기 보단 자기 삶에 대해서 좀더 주체적으로 주인의식을 가지고 자기 삶을 소중히 여기고 적극적으로 살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본다.

 

사회적 여건이 어렵다 보니까 뭐가 문제일까, 왜 뜻대로 안 되지, 이름에 문제가 있나 생각하게 되고, 만약 이름이 안 좋다고 하면 좋은 기운으로 바꿔서 인생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이름으로 성공하고 싶다는 욕구가 많은 것이다.

 

 1365654156.jpg

[SBS CNBC 이시유 / 성명학 전문가]


첫 번째는 성공하기 위해서 자기가 바뀌고 싶다. 그러기 위해 제일 중요한 것은 환경을 바꾸는 것이다. 하지만 개인이 환경을 바꾸긴 너무 힘들다. 환경을 못바꾸니까 자신을 바꾸는 것이다. 이름을 바꾸면 새출발선에 서는 것이다. 자기암시 효과가 크다.

 

두 번째는 네이밍이라는 것은 내가 부르는 것이 아니라 타인이 나를 호명해 주는 것이기 때문에 타인이 그 이름을 가지고 느낄 수 있는 선입견이 있다. 타인과 내가 접점을 맺는데 있어서 관계의 시발점을 규정해 주는 것이 이름이기 때문에 중요하다.

 

→ 시대별로 인기 있는 이름

 

대법원이 펴낸 '역사 속의 사법부' 에 따르면 1970년대 까지 여성의 이름 끝 자에 흔하게 쓰이던 '자' '숙' '희' 등이 1978년생의 인기이름 순위에서 사라졌다고 한다. 1948년 가장 인기있었던 이름은 여성은 '순자' 로 5,636명 남성은 '영수'로 942명이었으나 2008년생의 경우 여성은 '서연', 남성은 '민준'이 가장 인기 있는 이름이라고 한다.

 

최근 개명 신청 허가 받은 이름들

 

김치국, 변분돌, 김하녀, 임신, 송아지, 이아들나, 경운기, 방기생, 홍한심, 서동개, 소총각,강남제비(여자), 방귀녀, 피바다, 김팔랑, 조까치, 엄어나, 강한힘, 백김치,경운기, 이매듭,방극봉, 마진가, 김개년, 석을년, 임신중 등이 있었다.

 

 

 

이름, 인생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나?  <이시유 성명학 전문가>


특히 아이들 일수록 이름에 대해서 민감하다. 놀림감이 되는 이름은 아이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 있고 사람들이 이름에 대해서 가볍게 생각할 수 있다. 이름에 특별한 의미를 담았을 때 그 아이가 좋은 뜻이라면 인생을 살면서 항상 그것을 생각하게 돼 있다.

 

성명학적 기운을 떠나서 본인 스스로 항상 의식하고 살기 때문에 자기 인생을 함부로 살지 않는다. 이름에 특별한 의미를 담는 것도 좋은 일이다. 부모가 아이들에게 해 줄 수 있는 것이 현금과 재산을 물려주는 것보다 평생 가지고 갈 이름을 잘 지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다양한 분야 사람들이 이름을 상담하고 새로운 이름을 쓰고 있다고 의뢰를 한다. 사업을 하시는 분들은 받침이 많아 발음이 어려워서 상대방이 인식하는데 불편함을 호소한다. 특히 사람을 많이 만나는 일을 하시는 분들은 연예인 만큼 이름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리고 문화·예술 분야에서 활동하시는 분들은 이름이 너무 평범하거나 자기의 개성이 없다고 해서 예명으로 쓰시는 경우가 많다. 또는 호를 지어서 그것을 공식적인 이름으로 쓰시는 분들도 있다.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21 2014년 성년 남자 '지훈' 여자 '유진' 이름 가장 많아
이시유
3981 2014-09-03
20 SBS 모닝와이드 인터뷰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12624 2014-06-11
19 2014년 가장 인기있는 이름은?
이시유
4380 2014-05-28
18 탑 디자이너 2013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6056 2014-02-28
17 SBS[한밤의TV연애] 자료영상 이미지미디어첨부 파일
이시유
15679 2013-12-26
16 성명학자 이시유-서경석·이윤석,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14901 2013-12-02
15 교통방송 tbs "4시를 잡아라"-개명에 관한 인터뷰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11331 2013-06-04
14 SBS CNBC takE 방송후기 - 이름의 경제학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11921 2013-04-11
Selected [SBS CNBC 방송1] 이시유, 먹고 살기 팍팍하니 개명 급증…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3800 2013-04-11
12 [SBS CNBC 방송2] 이시유, 연예인들은 왜 개명할까?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17035 2013-04-10
11 [SBS CNBC 방송3] 이시유, 무작정 이름·간판 바꿀래?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16554 2013-04-10
10 [SBS CNBC 방송4] 이시유, 아파트 값도 좌지우지…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16027 2013-04-10
9 [SBS CNBC 방송5] 이시유, 이름값이 무려 몇 억?…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15585 2013-04-10
8 [SBS CNBC 방송6] 이시유,성공하는 가게名, 따로 있다? 이미지첨부 파일
이시유
14680 2013-04-10
7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 인터뷰 내용 이미지첨부 파일
관리자
11576 2012-11-06
6 경기 불황속에 이름을 바꾸면 좀 풀릴까...?? 이미지첨부 파일
관리자
3425 2011-11-29
5 <이름풀이 신청> 및 상담 안내입니다^^
이시유
3478 2011-06-06
4 성명학은 삶, 인생 그 자체 입니다.
관리자
3368 2011-05-13
3 이시유 이름이야기, 홈페이지 정식 오픈.!!
이시유
3861 2011-05-03
Tag List